티스토리 뷰

저희 딸은 크리스마스 밤부터 7일이 지난 오늘까지도 아파하고 있어요.
일반적으로 38도를 넘으면 고열로 판하고 아기에게 해열제를 주기 시작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사실 크리스마스라고 해도 잠깐 집 앞에 나간 것 외엔 어딜 다녀온 게 아니라 갑자기 열이 오른 게 너무 의아했는데 세 번째 병원에 가서야 피검사를 하고 돌발진 때문에 열이 난다는 말을 듣게 되었어요.

저희 딸은 처음엔 37.8도 정도로 열이 나기 시작해 최고 39.2도까지 열이 올랐어요.


돌 전 아기는 의사 처방 없이 해열제 교차 복용을 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고 해서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제만 먹였는데, 잠시 열이 내리는 듯했지만 다시 시간이 지나니 무섭게 열이 오르더라고요.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제


처음 간 소아과에선 요즘 시기가 시기인 만큼 아기 환자들이 너무 많아서였는지 딸의 상태를 제대로 봐주시지 않고 약을 처방해 주셨고, 역시나 효과는 없었어요.

다음날 두 번째 간 병원에선 아기의 상태를 보시더니 바로 입원을 하라고 하셨어요. 또 소변검사를 해야 한다고 아기에게 소변 패치를 붙여 주셨는데 시간이 지나도 딸은 쉬할 생각은 하지도 않았고 불편한지 계속 울기만 하더라고요.
진료만 잠깐 보려고 했는데 입원을 하라니 당황스럽기도했고, 대학 병원이라 아기 병실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기도, 더군다나 이런 코시국에 입원을 한다는 게 내키지 않아 입원 수속을 밟는 도중 입원을 하지 않겠다고 하고, 대신 해열주사만 맞고 약 처방을 받아서 왔어요.

사실 그날 밤 해열주사 부작용인지 아기가 자는 동안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는 저체온 증상이 나타나 입원을 하지 않겠다고 한 제 고집 때문에 딸아이가 더 힘들어하는 게 아닌가 자책을 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그렇지 않아도 잠을 잘 못 자는 아이라, 낯선 곳에서 제대로 잠도 자지 못하고, 먹지도 못하는 것보다는 집에 있는 게 훨씬 나을 것 같다는 제 판단을 믿고 밤새 돌봤던 것 같아요.
몇 차례 보채긴 했지만 비교적 잘 잤는데 문제는 아침이 되니 다시 38.7도 39도에 육박하는 고열 증상이 나타나더라고요.


돌발진 확인 & 증상

그리고 4일째 되는 날 아침, 원래 제 딸이 다니던 소아과에 다녀왔어요. 처음부터 이곳에서 진료를 볼 수 있었더라면 제일 좋았겠지만 매번 접수를 실패해 가지 못했거든요. 정말 일찍부터 줄을 서서, 입원을 시키기 않겠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겨우 겨우 접수에 성공해 병원에 다녀왔어요.

진료를 보면서 선생님께 4일째 열이 났고, 약처방도 듣지 않았고, 해열 주사를 맞은 뒤 저체온 현상이 나타났고, 다시 열이 오르고 이전 병원에서는 입원 권유를 하기도 했다는 등 주저리주저리 증상을 말씀드렸어요.

선생님은 우선 딸의 상태를 여기저기 꼼꼼히 살펴봐주셨고 소변검사는 실패 확률도 높고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니 피검사를 해 아기의 상태를 확인하면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피검사는 아기의 손가락 하나에 체했을 때 손을 따는 것처럼 바늘을 찔러 피를 뽑는 거라 많이 아프지 않고 비교적 간단하지만 요로감염이나 기타 염증이 있는지 여부도 판단할 수 있다고 해요.

20분 정도 지난 뒤, 선생님이 결과를 보시고 저희 딸은 돌발진이고 하시면서 그동안 다른 병원에서 받은 항생제며 해열제는 먹이지 않아도 되고 며칠 열이 더 나다 열이 내리면 열꽃이 필 거라고. 열꽃이 피면, 응가를 묽게 하고 보챔이 심해질 거라고 하셨어요.
(혹 저희 딸과 같이 고열 증상은 있지만 다른 곳엔 이상이 없어서 병원에서 검사를 해보자고 한다면, 소변검사보다는 아기도 엄마도 덜 힘들 수 있는 피검사를 해보시길 추천합니다)

돌발진 나타나는 시기

참고로, 보통 돌을 전후로 3개월이 되면 아기의 면역력이 가장 많이 떨어진다고 해요. 이 시기 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나는 현상이 바로 돌발진이라고 하는데 혹 이 시기에 걸리지 않으면 그 이후에도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고, 한 번 돌발진을 겪었어도 또다시 겪을 수 있다고 해요.

그저께부터 딸은 선생님말씀처럼 등과 배에 열꽃이 피기 시작했어요.

열꽃이 핀 등

가끔씩 저체온 현상이 나타나기도 하고, 보챔도 심하고, 밥도 잘 먹지 않는데 어서 빨리 다 나아 몸상태가 정상으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회복되는 건 온전히 딸의 몫이라고 하니 옆에서 지켜보면서 응원해 줘야겠어요.

반응형